Home > News > News

Bright moment, Brilliant time

 

정확히 70년이라는 시간 동안 스위스의 정통 기술과 프랑스의 우아한 디자인을 지켜온

미쉘에블랑이 시계와 닮은, 아름다운 여성들을 만났습니다.

그 네 번재 주인공은 '아네트 플라워'의 대표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, 플로리스트 김인선씨입니다.